•   
    • > 조황, 조행기 > 화보조행기 > 양어장

    양어장

    양어장 보기
    안국지에서 캠낚하며 힐링
    양어장 보기
    작성자 : 춤추는찌불 등록일 : 2024.06.28

     

    20221103174209_iqnzuhsy.jpg

     

     

     

     

     

    타이틀.jpg

     

     

    낚시조행기를 7개월 만에 작성을 해 보는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집에서 가까운 손맛터만 짬낚으로 다니다 보니 조행기를 작성할 일이 없었던 거 같네요. 이번에는 쉼 그 자체를 즐기러 제가 좋아하는 낚시터인 충남 당진 안국지를 다녀온 조행기로 시작합니다.

     

     

    DJI_0003 copy.jpg

     

    당진 안국지는 은봉산 자락 해발 150m에 위치한 만평 정도 되는 아담한 청정 계곡지입니다.

     

     

    DJI_0004 copy.jpg

     

    순수 토종붕어만 방류하는 토종터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느라 좌대라든지 하는 인공시설물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안국지를 찾는 조사님들은 한결같이 풍경에 반해서 안국지를 찾는다고 합니다. 저 역시도 그런 이유로 안국지를 찾게 되는 거 같습니다.

     

     

    DJI_0002 copy.jpg

     

    개인 사유지여서 배수기에도 물은 거의 만수입니다. 계곡에서 내려오는 계곡수의 유입으로 늘 수량이 풍부합니다.

     

     

    DJI_0005 copy.jpg

     

    하늘에서 내려다 보면 안국지는 마치 하트 모양을 띄고 있습니다.

     

     

    0E8A0913 copy.jpg

     

    관리소 앞 주차장은 아주 넓습니다. 저수지 포인트 곳곳에도 주차할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주차는 불편함이 없습니다.

     

     

    0E8A0973 copy.jpg

     

    주차장 한 켠에는 수세식 화장실과 샤워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여름에도 샤워실은 온수가 나오는데 저는 늘 철수 때 이곳에서 샤워를 하고 개운한 기분으로 집에 갑니다.

     

     

    0E8A0974 copy.jpg

     

    오늘 평일이고 아침에 와서 그런지 조사님들이 드문드문 보입니다.

     

     

    0E8A0977 copy.jpg

     

     

     

    0E8A0978 copy.jpg

     

     

     

    0E8A0826 copy.jpg

     

    안국지는 무엇보다 캠낚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사진에서 보듯 곳곳에 배전함이 있어서 전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봄, 가을에는 전기장판을 사용하곤 하는데 전기히터라던지 하는 전기 소모량이 많은 것은 사용이 불가합니다.

    안국지 출조하면 제가 늘 자리하는 제방 맞은 편에 아직 아무도 없기에 자리를 잡습니다.

     

     

    0E8A0829 copy.jpg

     

    안국지의 마스코트인 쿠키가 저를 알아보고 따라오더니 제 자리에 벌렁 누웠네요. 레브라도 리트리버 종인데 무척 순하고 사람들을 잘 따라서 특히 아이들이 좋아합니다.

     

     

    0E8A0921 copy.jpg

     

    3.2칸부터 4.4칸 까지 총 6대를 편성하고 나니 벌써 점심시간입니다. 점심은 안국지 식당에서 하려고 합니다.

     

     

    0E8A0979 copy.jpg

     

    안국지 식당인 은봉산장 앞에 설치되어 있는 정자에서는 본인이 준비해온 음식을 먹을 수도 있습니다.

     

     

    0E8A0980 copy.jpg

     

    관리소 겸 식당인 은봉산장입니다. 음식 솜씨가 좋기로 소문이 나서 점심 때는 낚시인들 보다 외부에서 식사를 하러 오는 손님이 더 많습니다.

     

     

     

    0E8A1058 copy.jpg

     

    식당 뒤에는 민박형 방이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출조한다면 민박에서 쉬면서 낚시를 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야외 테이블이 있고 소정의 대여료를 지불하면 숯불 바비큐도 빌려줍니다.

     

     

    0E8A1060 copy.jpg

     

    쿠키가 식당 문 앞에서 상념에 잠겨 있네요. 쿠키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요?

     

     

    0E8A1061 copy.jpg

     

    아침 식사는 안 되고 화요일은 쉽니다.

     

     

    3D8A8496 copy.jpg

     

    실내는 고급스러우면서도 한정식 집 같은 느낌이 드는 인테리어로 장식이 되어 있습니다.

     

     

    3D8A8498 copy.jpg

     

    따로 룸처럼 독립된 공간도 있고요.

     

     

    3D8A8502 copy.jpg

     

    외부 손님이 많은 것은 음식 맛도 좋기로 정평이 나 있지만 창밖에 펼쳐진 안국지의 멋진 풍경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3D8A8512 copy.jpg

     

    커피숍도 따로 운영을 하고 있기에 식사 후 커피 한잔하는 여유를 함께 느끼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0E8A1063 copy.jpg

     

    은봉산장의 메뉴입니다. 저는 특히 식사 외에 해물파전을 강추합니다. 파전을 좋아하는데 정말 푸짐하면서도 맛이 일품입니다.

    '

     

    0E8A1064 copy.jpg

     

    식사는 1인 식판에 각자 나오기에 정갈하면서도 먹기 편합니다. 저는 더덕구이를 주문했습니다. 밑반찬도 맛있지만 소고기 무국도 진한 맛이 좋네요. 더덕의 향이 입맛을 돗굽니다.

     

     

    0E8A1067 copy.jpg

     

    하나도 남김없이 반찬까지 싹 비웠습니다.

     

     

    0E8A0937 copy.jpg

     

    식사 후 제 자리에 와서 본부석도 설치하고 숙박할 텐트도 쳤습니다.

     

     

    0E8A0841 copy.jpg

     

    제 자리 옆의 나무 상단이 잘려져 있는데

     

     

    3D8A8083 copy.jpg

     

    본래는 이런 모습이었습니다. 액자의 프레임처럼 나무 두 그루가 서로 마주보며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 주었는데 나무에 낚싯대가 걸린다는 민원이 많이 들어와서 어쩔 수 없이 나무 상단을 잘랐다고 하는데 저로서는 너무 아쉽게 느껴집니다. 앞으로는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없기 때문에요.

     

    소화도 시킬 겸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봅니다.

     

     

    0E8A0858 copy.jpg

     

    안국지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곶부리 포인트에는 오늘도 조사님이 자리를 하고 있네요. 

     

     

    0E8A0860 copy.jpg

     

     

    역시 텐트를 치고 부부가 함께 캠낚을 즐기는 분이십니다.

     

     

    0E8A0862 copy.jpg

     

    남편은 찌를 바라보고 있고 아내는 돗자리를 깔고 마늘을 까고 있는 풍경이 정겹습니다. 

     

     

    0E8A0864 copy.jpg

     

    두 분이 옆으로 자리했지만 다음날 아침 조과를 확인해 보니 대박 조과를 보여주었습니다.

     

     

    0E8A0865 copy.jpg

     

    관리소 앞 포인트 역시 인기가 많은 곳인데 몇 분의 조사님들이 들어 왔네요.

     

     

    0E8A0868 copy.jpg

     

    이 포인트도 캠낚 하기에 아주 좋은 곳으로 두 세명이 함께 출조한다면 편하고 좋은 자리입니다.

     

     

    0E8A0880 copy.jpg

     

    오늘은 넓은 자리를 혼자 차지하고 독조를 즐기고 계시네요. 

     

     

    0E8A0871 copy.jpg

     

    한가로운 오후의 풍경입니다.

     

     

    0E8A0879 copy.jpg

     

    안국지는 곳곳에 이런 주차 공간이 있기에 차를 주차하고 바로 아래도 내려가면 포인트이기에 편리합니다.

     

     

     

    0E8A0883 copy.jpg

     

    입질이 없을 때는 저수지 주변을 한 바퀴 천천히 걸으며 산책하는 여유를 느껴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0E8A0890 copy.jpg

     

    안국지의 오후 정경을 그냥 편안하게 감상해보시죠.

     

     

    0E8A0889 copy.jpg

     

     

     

    0E8A0894 copy.jpg

     

     

     

    0E8A0896 copy.jpg

     

     

     

     

     

    0E8A0903 copy.jpg

     

     

     

    0E8A0908 copy.jpg

     

    제방 쪽에도 늘 조사님이 자리하는데 오늘은 더워서 그런지 안 계시네요.

     

     

    0E8A0909 copy.jpg

     

     

     

     

     

    0E8A0912 copy.jpg

     

    관리소 앞에도 가족분이 함께 출조하셨네요.

     

     

    0E8A0916 copy.jpg

     

     

     

    0E8A0934 copy.jpg

     

    제 자리 옆에도 한 분이 어느새 자리 하셨네요.

     

     

    0E8A0924 copy.jpg

     

    해가 넘어가면서 멋진 하늘색을 보여줍니다.

     

     

    0E8A0922 copy.jpg

     

     

     

    0E8A0926 copy.jpg

     

    그저 이런 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니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0E8A0928 copy.jpg

     

     

     

    0E8A0983 copy.jpg

     

    어둡기 전에 미리 저녁식사를 합니다. 캠낚의 기분을 만끽하고자 제 나름대로 정성스런 식탁을 차렸습니다. 개인적으로 도자기를 좋아해서 출조 때도 가능한 일회용품이 아닌 도자기를 사용합니다. 충남 공주 계룡산도예촌의 이소도예 임성호명장의 작품입니다. 철화분청을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합니다. 분청만의 소박함이 좋습니다.

     

     

    0E8A0989 copy.jpg

     

    한우 등심을 굽습니다. 캠핑은 뭐니뭐니해도 고기이죠. ㅎㅎ
    하지만 숯불구이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산불 예방 차원입니다.

     

     

    0E8A0993 copy.jpg

     

    그리들에 노릇노릇 맛있게 구워졌습니다.

     

     

    KakaoTalk_20240628_072647781 copy.jpg

     

    소주를 계룡산 청화분청 주병에 담아 반주로 한잔합니다.

     

     

    0E8A1005 copy.jpg

     

    물가를 바라보며 술 한잔하니 마치 무릉도원에 앉아 있는 신선이 된 느낌이라고 하면 과장된 표현일까요? 하지만 너무 행복합니다.

     

     

    KakaoTalk_20240628_072844911_02 copy.jpg

     

    맛나게 저녁을 먹고 찌불 밝혔습니다. 이제부터 그님을 기다리는 시간입니다.

     

     

    KakaoTalk_20240628_072844911_01 copy.jpg

     

    옥수수 미끼에 올라온 월척 붕어입니다. 안국지는 특히 옥수수 미끼가 잘 먹히는 곳입니다. 그러고는 월척과 준척을 또 만났습니다.

     

     

    0E8A1012 copy.jpg

     

    텐트 안에서 편하게 자고 아침이 밝았습니다. 계곡지여서 그런지 자는데 좀 쌀쌀한 느낌이 들긴 했습니다.

     

     

    0E8A1048 copy.jpg

     

    아침부터 먹으려고 합니다. 햇반을 먼저 데웁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햇반 아래쪽을 십자로 칼집을 내고 비닐이 씌워진 곳은 세군데 일자로 칼집을 내고 뒤집어서 물을 끓이는데 올려놓으면 1분이면 밥이 됩니다. 마치 바로 밥을 지은 것처럼 되는데 시간을 더 오래 두면 밥이 질어지기에 끓는 물에 1분이 적당합니다.

     

     

    0E8A1051 copy.jpg

     

    계란프라이도 하고요.

     

     

    0E8A1056 copy.jpg

     

    제가 캠낚할 때 아침식사로 먹는 저만의 소박한 식탁입니다. 김치찌개와 계란프라이 그리고 김이면 됩니다.

     

    아침을 먹고 다른 분의 조과를 확인하러 갑니다.

     

     

    0E8A0945 copy.jpg

     

    곶부리 포인트에서 낚시하신 분은 대물 붕어를 낚으셨네요.

     

     

    0E8A0958 copy.jpg

     

    사짜에 조금 못 미칩니다.

     

     

    0E8A0949 copy.jpg

     

    바로 옆에서 낚시하신 조사님은 월척 마릿수 대박 조과를 올리셨네요.

     

     

    0E8A0951 copy.jpg

     

     

     

     

    0E8A0953 copy.jpg

     

    정말 사짜에 조금 모자라네요. 그래도 큰 손맛을 보셨으면 되는 거죠.

     

     


    0E8A1030 copy.jpg

     

    캠낚하며 바로 옆에서 낚시하신 조사님도 대박 조과를 거두셨습니다. 새벽 4식까지 계속 입질이 왔다고 하네요.

     

     

    0E8A1031 copy.jpg

     

    허리급 두 마리를 들고 포즈를 취해 주셨습니다. 

     

     

    0E8A1016 copy.jpg

     

    이분도 월척은 만나셨다네요.

     

     

    0E8A1013 copy.jpg

     

    월척과 준척인데 아무래도 자리 편차가 있는 거 같습니다.

     

     

    0E8A1040 copy.jpg

     

    저의 조과입니다. 저도 월척 두 수와 준척 그리고 좀 어린 붕어를 만났습니다.

     

     


    0E8A1047 copy.jpg

     

    오랜만에 안국지를 출조했는데 멋진 풍경을 낚고 덤으로 월척도 만났으니 이번 낚시여행은 너무 행복한 출조가 되었습니다. 

    가을색이 완연할 때 다시 안국지를 찾을 것을 기약하며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낚시는 추억이다.jpg

     

     

    호.jpg

    •  좋아요(0

    • 싫어요(0

    목록



    기사도일지매

    오랜만의 안국지 소식 잘보고 갑니다^^

    가보고 싶은곳중 한곳인데요...언제 한번은 꼭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ㅎㅎ

     
    2024-06-30 20:05:44
      [춤추는찌불님의 다른글]   + 전체 : 149    페이지 : 1/6
    양어장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9 안국지에서 캠낚하며 힐링 (1) 춤추는찌불 2024-06-28 487
    148 늦가을 낭만 송석지낚시터! (2) 춤추는찌불 2023-11-12 618
    147 가을 낭만 덕송지 수상풍차낚시터 (2) 춤추는찌불 2023-10-17 354
    146 도시어부 촬영지! 훼미리낚시터 (3) 춤추는찌불 2023-09-25 1,463
    145 안국지에서 힐링 (3) 춤추는찌불 2023-09-13 485
    144 가을 낭만 낚시여행 안흥낚시공원 (2) 춤추는찌불 2022-11-12 640
    143 만추의 안국지 (1) 춤추는찌불 2022-11-03 684
    142 아담한 산속 소류지 같은 상곡낚시터 (1) 춤추는찌불 2022-10-16 407
    141 오랜만의 동출! 아산 냉정낚시터 (2) 춤추는찌불 2022-10-01 461
    140 가을의 문턱에서 송라낚시터 (3) 춤추는찌불 2022-09-03 556
    139 풍경만으로도 힐링 모점낚시터 춤추는찌불 2022-08-14 622
    138 안국지에서 휴가 낚시 춤추는찌불 2022-08-05 559
    137 월척부터 사짜붕어 충주 화곡낚시터 (1) 춤추는찌불 2022-07-27 704
    136 안흥낚시공원 기사 춤추는찌불 2022-07-20 416
    135 개나리낚시공원 기사 춤추는찌불 2022-07-08 496
    134 펜션형 낚시터에서 100수! (4) 춤추는찌불 2022-06-28 729
    133 자연의 품속에서 캠낚 (2) 춤추는찌불 2022-06-14 697
    132 가족낚시터로 주목받는 개나리낚시공원 춤추는찌불 2022-06-03 526
    131 모점낚시터 기사 춤추는찌불 2022-05-30 438
    130 일조사락! 모점낚시터 (1) 춤추는찌불 2022-05-10 631
    129 캠낚하며 힐링하는 안국지 (1) 춤추는찌불 2022-04-22 503
    128 음성 사계지의 봄 붕어 춤추는찌불 2022-03-31 731
    127 덕송지 풍차낚시터에서의 송년회 (8) 춤추는찌불 2022-01-05 1,082
    126 겨울 낭만 본죽낚시터 춤추는찌불 2021-12-16 1,558
    125 공주 훼미리낚시터 기사 (1) 춤추는찌불 2021-11-24 719

    01 · 02 · 03 · 04 · 05 · 06


  • 로그인상태유지

    회원가입   ID/PW찾기
    • 로그인안내
    • 비밀번호 분실 회원은 비밀번호 찾기를 하거나 고객센터
      전화 주세요

    최신입고상품

     
     
    •  

고객센터

02-2203-1733

예금주 : (주)일학
국민은행
475801-01-252391
농협
351-1092-8277-73